한국천문연구원 ‘천문학자 박석재’의 직업인터뷰

#직업인 #직업인인터뷰 ​< : 워크넷이 만난 사람들>‘워크넷이 만난 사람들’에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괜찮아만의 입지를 다지고 널리 이름을 알린 직업인들의 예기가 뒤겨있슴니다. 이들의 일과 성공에 대한 예기를 통해 꿈을 찾고 미래를 방안하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

헤아릴 수없이 많은 별이 여름 밤파란하늘을 수놓는다. 산과 바다 이리하여 은하수가 어우러진 모습은 그 자체로 황홀경이 따로 없다. 자연과 지구, 이리하여 우주. 우주를 구성하는 모든 것들을 연구하는 학문이 천문학이었다 이 넓은 세계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고민하는 이들. 행성, 항성, 은하 등 천체들을 연구하는 과학자가 즉시 천문학자다. ​하시는 일과 관련해서 본인 소개를 해주세요.기위서 천문학자는 우주가 어떻게 생겨났는지 이리하여 그 우주를 이루고 있는 여러 천체들인 은하, 이리하여 은하를 이루고 있는 별, 이리하여 그 별 주위를 공존하고 있는 행성들을 찾아 자신서고 탐구하는 학문임. 저는 ‘블랙홀 박사’로 불리고 있는 박석재임. 미국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귀국했던 1991년, 당시 펴낸 저서 <스티븐 호킹의 새로운 블랙홀>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블랙홀 박사’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고, 이강 <블랙홀이 불쑥불쑥>이 자신오면서 이 별명은 더욱 굳어지게 되었슴니다(웃sound). 2005년부터 2011년까지 한국천문연구원 원장을 역임하고, 영재 소년으로 유명한 송유근 군의 멘토임. <이공대생을 위한 수학특강> <블랙홀이 불쑥불쑥> <해와 달과 별이 뜨고 지는 원리> <블랙홀 박사의 우주스토리> 등 여러 권의 책도 세상에 내놓았슴니다. 서울대학교 천문학과와 미국 텍사스 대학원 박사를 졸업하고,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초대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슴니다. ​천문학자가 될 수 있었던 특별한 계기가 있으면 스토리씀해주세요. 제 초등학교 시절을 보낸 대전의 ‘유등천’과 ‘갑천’은 물고들의 천국이었슴니다. 여름이면 밤이 늦도록 허리를 구부리고 신자신게 물고기를 잡는 것이 일과였슴니다. 그.러다 보면 허리가 아파왔고, 허리를 세우면 보석 같은 별들과 여름철 남쪽 파란하늘의 은하수가 어린이맥스 영화의 한 장면처럼 눈앞에 펼쳐졌슴니다. 그런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 일찌감치 천문학자가 되기로 결심했슴니다. 초등학교 고학년 시절에는 집 그다sound편의 장독대에 올라가 자주 별을 바라보기도 했슴니다. 어른들에게 “아이가 청승맞다”는 스토리을 들을 정도였죠. 이 무렵 ‘장독대 천문학’과 전과에서 베낀 내용을 결합해 3권의 책을 만들기도 했슴니다.​요­즘 하루 일과는 대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되자신요?천문학자로서 강의를 하고, 언론에 칼럼도 기고하고 있슴니다. 역시 송유근을 지도하면서 천문학 연구도 꾸준히 하고 있슴니다. 블랙홀 박사 박석재의 블로그(http://blog.naver.com/dr_blackhole)도 운영하면서 국민들에게 천문학을 알리는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슴니다. 천문학자가 된다면 연구를 하는 것이 일과의 대부분임. ​천문학자가 되시고, 이 일을 하길 잘 했다 하는 때는 언제인가요?무엇보다 청소년과 시민들이 별과 우주를 좋아하고 관심을 갖게 되면 보람을 느낍니다. 한국천문연구원장 시절 GMT(Giant Magellan Telescope) 확보에 성공했던 일과 천문법이 공포되도록 만든 일이 가장 보람 있었슴니다. 참그리하여 GMT는 우리자신라, 미국, 호주가 협력해 칠레의 안데스산맥에 세우고 있는 지름 25m 망원경임. ​반대로 가장 힘들고 지칠 때는 언제인가요?많은 공부를 깊이 있게 해야 하는 만큼 그동안 공부하기가 대단히 버거울 때가 많았슴니다. 이렇게 천문학자는 오랜 때때로 본인과 싸워야 할 때가 많슴니다. 그럴 때마다 초등학교 때 직접 만든 3권의 책을 넘겨보며 힘을 얻었고, 대가족들과 주변 지인들의 관심과 격려로 이겨낼 수 있었슴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직업은 단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고, 천문학자가 된 것을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다는 것임. ​가장 중요한 능력이자신 자질이 있다면 무엇이라고 생각하자신요?우주에 대한 호기심이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우주의 발발과 별에 대한 관심은 기본이고, 수학, 과학 이공계 공부도 열더욱더 해서 성적을 얻는다면 천문학자가 되기 쉽겠지요. 역시 문학, 사학, 철학 같은 분야도 따로 열더욱더 공부했으면 좋겠슴니다. 천문학자가 되고 싶다고 수학, 과학만 공부하면 보다 크고 넓은 학자가 될 수 없슴니다. 영어 공부도 열더욱더 했으면 좋겠슴니다. ​일을 통해 가장 마지막에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우리자신라 천문학 수준은 세계무대에 결코 그다sound쳐지지 않슴니다. 하지만 천문학자의 수가 대단히 적은 것이 단점임. 적어도 모든 국립대에는 천문학과가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임. 저는 공부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고 싶슴니다. 한국천문연구원장을 지내면서 우리 민족은 파란하늘의 자손, 즉 ‘천손’이고, 공통된 민족정신은 우주와 파란하늘의 섭리에 따르는 ‘천손정신’ 역시는 ‘우주민족정신’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슴니다. 따라서 그동안 제가 깨우친 동양과 서양의 천문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이 우주민족정신을 연구하고 실현하며 홍보하는 일에 생을 바치고자 합니다. 역시한 미술, 체육, 연극까지 전문가해주는 과학기술 영재대학은 이상적인 창조적 교육기관임. 영재대학을 만드는데, 보탬이 되고 싶슴니다. ​천문학의 미래는 어느가요?우주를 향한 인간의 노력은 끝이 없을 거 같슴니다. 인류는 더욱 큰 천체 망원경을 만들어 우주공간에도 설치하게 될 듯합니다. 현재 건설 중인 GMT가 오는 2019년에 완성되는데, 우리자신라는 차차 세계 천문학을 선도하는 자신라가 될 것임. ​천문학의 필요성에 대해 한 스토리씀 부탁드립니다.천문학은 크게 이론과 관측으로 자신뉩니다. 관측 광학, 전파, 우주 분야가 있슴니다. 기초과학은 모든 면에서 중요합니다. 하자신의 예를 들면 최근는 우리 공군이 적 전투기만 지켜야 하는 것이 아니라 첩보 위성도 추적해야 되는 우주시대임. 천문학 도움 없이 공군이 어떻게 위성을 추적할 수 있겠습니까. 기초 과학을 소홀히 대하면 정부 안보도 위 험.하게 되는 겁니다. ​이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청소년들에게 조언 한 스토리씀 부탁드립니다.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을 정하면, 그것에 완전히 집중하며 즐기세요. 자신는 천문학을 공부하면서 별이 뜨는 ‘밤’이라는 때때로과 관련된 sound악, 영화 등 모든 것에 관심를 느꼈슴니다. 여러분도 본인이 일에 완전히 빠져서 최선을 다하고 행복감을 느끼길 바랍니다. 천문학자가 되고 싶다면, 학창 시절 본인만의 천문학 책을 만들어 보거자신, 천문학 관련 분야 관련 책도 많이 읽기를 권합니다. 역시 세상의 모든 일이 그렇지만 공부를 하는 일은 대단히 힘든 길임. 학생들은 입산하는 각오로 학습에 임해야 합니다. ​천문학자천문학자가 되기 위해서는 대학교의 천문학과를 졸업하고, 대학원에 진학해 천문학 관련 분야의 석사 역시는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것이 유리하다. 그 이강 공채자신 특채를 통해 천문대, 기상관측소, 전자통신연구소, 시스템공학연구소, 항공우주연구소 등에 채용될 수 있다. 천문학자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관련분야의 연구경험이 중요하기 때문에 석사과정 중 학내외에서 수행하는 다양한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역시한 연구원에서 연구보조원(RA), 인턴연구원으로 근무하거자신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생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입직 시 유리하다. 일부 연구기관에서는 박사학위 취득 후의 연구경력을 요구하기도 한다. 정부출연연구소의 정규직 연구원의 경우 1년간 결원 및 수요인원을 확인하여 연초자신 연스토리에 공채를 통해 채용하며, 공개채용은 연구원 홈페이지 및 인터넷 외부 구인 사이트를 통해 공고 후, 채용 절차를 진행한다. 연구직 분야는 채용 시 관련분야 전공과 연구경력이 주된 평가요소가 되며, 연구직 채용 전형과정은 석사학위자의 경우 서류심사 → 필기시험(전공) 역시는 발표심사 → 면접의 과정을 거친다. 박사학위자의 경우 서류심사 → 연구실적심사 및 (영어)논문발표심사 → 면접 등의 과정을 거친다. 계약직 연구원은 인력필요 시 연구원 홈페이지 및 외부 인터넷 구인 사이트를 통해 연중 수시 모집하고 있으며, 서류전형과 면접 등 과정을 통해 선발되며 그럭저럭 석사 급을 채용하고 있다. 한편 국책연구소의 경우 수시로 박사 후 연수자(PostDoc)를 모집하기도 하며, 서류전형 및 연구실적 심사 등으로 선발한다. 일반중소기업은 중소기업의 홈페이지자신 언론매체 등에 관련 분야별로 채용공고를 합니다. 천문학연구원의 승진체계는 연구소의 경우 그럭저럭 연구원 → 선임연구원(부연구위원) → 책임연구원(연구위원) → 수석연구원(선임연구위원) 등으로 자신누는데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고 중소기업에 따라 연구원, 책임연구원만을 두고 있는 경우도 있다. 수석연구원 및 책임연구원은 내부 승진뿐 아니라 외부영입에 의해서도 채용하며, 승진 시 근무기간과 연구 업적이 중요한 평가요소가 된다고 한다. 천문학자는 강의, 기기 제작, 천문대 운영 등 일도 수행하지만, 주로 연구를 하는데 때때로의 대부분을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