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터널 증후군에 대한 오해와 진정한 손 저림을 유발하다

 손 저림 증세가 있는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 보는 것이

손목 앞쪽에 뼈와 인대로 둘러싸인 작은 통로인 수근관(손목터널)이 좁아져 정중신경을 눌러 저리는 증상이나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수근관 증후군이라고도 하는 손목 터널 증후군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것이 있으므로 조사해 보겠습니다.손목터널증후군은 화이트칼라 질병이다?NO 그동안 손목터널증후군은 사무직의 특성상 키보드와 마우스를 오래 쥐고 있어야 하며, 이러한 행동을 반복하면 손목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고, 손목 인대가 두꺼워져 증상이 나타난다는 이유로 주로 ‘화이트 컬러의 질병’으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하지만최근이러한통념과는다른연구결과가나왔어요.

대한직업환경의학회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은 화이트칼라보다 블루칼라에서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PC나 스마트폰에 장시간 노출된 노동자보다 반복적인 육체 노동을 하는 손목이 더 불안하다는 설명이죠.

키보드를 두드리는 행위는 힘이 많이 들어가는 동작은 아니지만, 장시간 도마 위에서 칼을 넣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행위를 할 경우에는 손목에 힘이 계속 들어가게 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국내 수근관증후군 환자의 약 70% 이상이 40대 중장년층 여성입니다. 사무직 직업병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무리가 있는 결과입니다.

손목터널증후군 환자 중 여성이 많은 이유는 여성이 집안일이 많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프라이팬이나 냄비를 들고 나르는 행위, 행주를 짜는 행위, 손 씻는 행위, 모두가 손목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여성이 남성보다 손목터널증후군에 노출되기 쉽습니다.손목터널증후군은 근육통이다?NO 근육통이라면 소염 진통제 및 물리치료 등으로 증상이 호전됩니다. 하지만 수근관 증후군은 신경 압박에 의한 신경 병증이라고 보는 것이 정확합니다.

저희 손목에는 수근관 터널이 있어요. 이 터널 안에는 우리의 손의 움직임이나 감각을 담당하는 세심한 신경이 통과합니다.

그러나 손목을 반복 사용함으로써 수근관터널 위의 가로수근 인대가 서서히 두꺼워져 터널을 누르게 되고, 자연히 터널 내의 정중신경도 압박되어 손목 통증, 손 저림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손목 터널 증후군의 증상, 손가락 끝이 시리는 증상과 함께 나타나기 쉽습니다.

엄지손가락부터 저림이 시작되고 네 번째 손가락까지 저림과 함께 심하면 손가락이나 손바닥에 감각이 둔해지는 증상을 느낍니다.

손을 구부리거나 손을 사용할 경우 손가락과 손목(특히 엄지손가락 쪽 손목)이 저리거나 통증이 심해지며 특히 밤보다 통증이 더 심한 것이 특징입니다.손목터널증후군의 초기 증상,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원인을 찾는다고 치료 방법을 찾기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초기에는 손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장구를 착용하고 염증을 완화시키는 비수술적인 치료를 통해 완화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신경이 압박되어 손상이 진행되며, 발생하는 신경병증으로 치료의 적기를 놓칠 경우 신경 손상이 심해져 나중에 수술을 시행해도 원상태로 회복되지 못하고 후유증을 남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손목 통증과 손 저림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가급적 초기 증상이 나타났을 때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616